대한불교조계종 상왕산 보원사


유물

대한불교조계종 상왕산 보원사

5층석탑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기 위해 만든 것이다.


5층석탑
  • 지정번호보물 제104호
  • 소재지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119
  • 소유지국유
  • 지정일1963년 1월 21일
  • 높이9m
  • 재질화강암
  • 시대고려

사역의 중심부에 건립되어 가람배치상 전체 축선의 중심을 이루고 있으며 2층 기단 위에 5층의 탑신을 올린 평변 방형의 일반형 석탑이다.
여러 장의 판석으로 짜여진 지대석 위에 2층 기단을 구성하였으며 하층기단 면석에는 우주와 2주(柱)의 탱주를 초출하였다.
3면으로 분할된 각 면에는 각각 1구씩의 사자상을 양각했다.
이 사자상은 각기 그 방향과 형상이 다르며 사실적인 조각 수법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시대 조각양식과 수법을 잘 게승하고 있다.
하층기단 갑석 상면에는 호각형 2단의 받침을 조출해 상층기단을 받고 있고 상층기단에는 양 우주와 1주의 탱주를 모각하였다.
탱주로 인해 전체 8면으로 분할된 각 면에는 팔부중상(八部衆像)을 1구씩 조각하였다. 이 역시 하층기단의 사자와 같이 통일신라시대의 조각 수법과 양식을 잘 계승하고 있는데 구름 위에 꿇어앉아 각기 지물(持物)을 잡고 있는 양쪽 손이나 얼굴의 표정, 몸을 덮고 있는 의문(衣紋)이나 공중에 날리는 옷자락의 표현 등은 마치 유려하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활력을 보이고 있다.
5층석탑
2매 판석으로 구성된 상층기단의 갑석의 하면에는 얕은 부연이 표시되었고 상면은 받침을 각출하지 않아 편평하게 처리했다.
중앙에는 널찍한 1단의 판석을 별석받침을 끼워 탑신부를 받치고 있다.
탑신석 중 1층 탑신만 4매의 석재로 결구 했을 뿐 나머지는 각각 1석으로 조성되었다.
매 층 탑신의 각 면에는 양 우주가 각출되었는데, 1층 탑신의 남면에는 문비형이 모각되어 있다.
옥개석 중 1·2층은 3매의 석재로 구성되었지만 나머지층은 각각 1석으로 조성했다. 각 층의 옥개석은 얇고 넓게 퍼져서 백제탑 계통의 양식을 따랐음을 알 수 있다. 낙수면의 경사가 완만하고 처마는 수평을 이루다 전각에 이르러 뚜렷한 반전을 보여 전체적으로 경쾌하고 안정감이 있어 보인다. 옥개석은 하면에 각형 4단의 옥개받침을 얕게 초출하였으며, 상면에는 얕은 2단의 받침을 마련해 탑신을 받고 있다.
상륜부는 정상에 노반석을 관통하고 있는 찰주만 남아있을 뿐, 나머지 부재는 모두 결실되었다. 1968년 석탑에 대한 해체보수 시 4층 옥개석과 5층 탑신석, 기단적석층(基壇積石層)에서 사리장엄구가 수습되었다.

사리공에는 금동방형사리외갑(金銅方形舍利外匣)과 사천왕상이 새겨진 금동방형사리내갑(金銅方形舍利內匣)과 녹유리사리병(綠琉璃舍利甁) 및 유리옥류(琉璃玉類)를 비롯해 12기의 납석제소탑이 봉인되어 있었다.
이중 사리병은 높이 3.5㎝의 크기로 마개가 끼워진 구연은 바깥으로 휘어졌으며, 목은 매우 짧고 동체부는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있다.
방형외갑(方形外匣)의 뚜껑에는 관음보살과 동자상이, 바닥에는 쌍구체(雙鉤體)로 연기법송(緣起法頌)이 선각되어져 있었다.
뿐만 아니라 적석기단부에서도 소형전탑(小形塼塔)과 목탑편이 수습되었다.
그 후 석탑은 2005년 12월 17일부터 2003년 6월 23일가지 또 한차례 해체 보수 되었다.
이 석탑은 2층 기단을 이루고 있으며, 기단의 면석에는 사자와 팔부산중이 조각되어 있어 신라 석탑의 전통을 따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석재의 결구수법과 사리장엄의 법식에도 그러한 점을 찾을 수 있으며 아울러 옥개받침에서는 백제꼐석탑의 양식을 보이고 있어 양국 석탑의 양식이 절충되어 건립된 석탑임을 알 수 있다.
전체적인 양식과 사역에 있어 여러 석조물과의 상관관계로 볼 때 고려시대 초기에 조성된 석탑으로 추정된다.

충남 서산시 운산면 마애삼존불길 192-25 (용현리 144번지)
전화 : 041-662-7717팩스 : 041-663-7743이메일 : bowonsa17@gmail.com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내포가야산 보원사. All Rights Reserved.
계좌번호우체국 310821-01-001961 (예금주 : 보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