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상왕산 보원사


보원사 역사

대한불교조계종 상왕산 보원사

백제시대


1 중국과의 교역항으로 항해의 안녕과 평안 기원

백제가 한강유역을 고구려에게 빼앗겨 버리고 충청남도 공주와 부여로 천도한 이후에 당진과 태안지역은 중국의 산동반도와 가장 가까운 지역이었다.


이 곳 태안반도를 거쳐 해미현으로 이르는 바닷길은 당시 중국과 교류하는 무역항로였다.

서산 운산 예산 백제의 수도인 공주나 부여로 이어지는 육로는 중국과의 중요 교통로로, 서산은 중요한 교역항이었다.


(서산문화원, 『서산 태안 문화유적 上』,1991,514쪽)


서산은 서해를 사이에 둔 중국과의 교역로 길목에 있었기 때문에 항해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면서 보원사(普願寺)와 서산마애삼존불을 모셨다고 할 수 있다.
백제시대

서산지역 고지도와 금동불입상


2 금동불입상
보원사(普願寺)가 백제시대에 창건되었음은 1969년 보원사지의 금당지 남쪽 건물터에서 6세기 중엽의 금동불입상(크기 9㎝, 국립부여박물관 소장)이 출토된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충남 서산시 운산면 마애삼존불길 192-25 (용현리 144번지)
전화 : 041-662-7717팩스 : 041-663-7743이메일 : bowonsa17@gmail.com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내포가야산 보원사. All Rights Reserved.
계좌번호우체국 310821-01-001961 (예금주 : 보원사)